거미, 광주 콘서트도 매진…전국투어 성황리 마무리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가수 거미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거미 / 사진제공=씨제스엔터테인먼트

가수 거미가 지난 15일 열린 광주 콘서트에서 1,500석 매진 기록을 이어가며 전국 투어 다섯 번째 도시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도 큰 사랑 속에 전국투어를 성공시킨 거미는 국내 대표 솔로 가수로서의 존재감을 입증했다.

15일 광주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콘서트는 시작부터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가 터졌다. 오프닝 무대부터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 등 대표곡이 흐르자 관객들은 박수와 함성으로 거미의 등장을 반가워 했다. 거미는 “광주는 작년 전국 투어 때도 두 번을 왔었기 때문에 이번 공연 티켓 판매에 부담이 됐었는데 전국 투어 정보가 오픈되자마자 많은 분들이 예매를 해주셨다고 들었다.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객석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거미의 대표곡과 OST가 나올 때는 전주가 시작되자마자 환호성을 지르고, 거미가 스페셜 스테이지를 통해 댄스와 랩을 선보이자 대학 축제를 능가하는 뜨거운 함성으로 공연을 즐겼다.

뜨거운 반응은 신곡 무대에서도 이어졌다. 거미의 정규 5집에 수록된 ‘키스 이건 팁’, “룸서비스’ 등의 퍼포먼스 무대에도 야광봉을 흔들며 분위기를 업시키고, 마지막곡인 타이틀 곡 ‘I I YO(아이아이요)’ 무대에서는 플랜카드를 함께 들고 따라 부르며 거미의 무대를 응원했다.

거미는 앙코르 요청과 함께 다시 오른 무대에서 “제가 광주에 내려오고 리허설을 하고 공연 준비를 하면서 내 콘서트를 찾아 주시는 분들이 얼마나 감사한가라는 생각을 했다. 거미를 직접 검색해서 내 콘서트를 찾아서 예매하고 함께 올 사람과 약속을 하고 대극장에 오셔서 줄도 서서 이렇게 저에게 박수를 보내주시는 그 과정이 얼마나 감사하고 고마운 일인지 제가 표현할 수도 없는 감정을 느끼게 된다”라고 밝히며 “앞으로도 좋은 음악, 신나는 무대로 찾아뵙겠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공연 관계자는 “거미는 매 콘서트 마다 철저한 리허설을 한다. 그렇기 때문에 완벽한 라이브를 선사해 감동을 주고, 게스트 없이 3시간 동안 혼자 이끌어 가는 무대임에도 불구하고 재치있는 입담으로 재미도 선사한다. 전 세대를 아우르는 선곡들과 퍼포먼스 무대로 국내 대표 솔로 가수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벌써부터 추가 공연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