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모방’ 이석훈X헨리X한동근, 트로트로 대동단결…’코믹 분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BC '세모방' / 사진제공=MBC

MBC ‘세모방’ / 사진제공=MBC

MBC ‘일밤-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이하 세모방)’ 이석훈·헨리·한동근이 트로트로 마을을 대통합했다.

‘세모방’은 국내를 비롯한 세계 곳곳의 방송 프로그램에 MC 군단을 투입, 실제 프로그램의 기획부터 촬영 전반에 걸쳐 리얼하게 참여하며 방송을 완성하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국내 최초 방송사 간의 벽을 허문 리얼리티로, 방송 상생 프로그램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16일 방송분에서는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 ‘트로통’에 출연한 이석훈·헨리·한동근의 무대가 펼쳐진다. ‘트로통’의 마지막 라운드는 마을 주민과 함께하는 듀엣 무대다. 대결을 앞두고 세 사람은 듀엣 파트너를 찾기 위해 마을을 습격했다. 특히 헨리는 최고 실력자를 찾기 위해 주민들과 때아닌 추격전을 벌이는 등 열정을 불태웠다는 후문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석훈·헨리·한동근이 트로트를 즐기고 있다. 형형색색의 반짝이 의상을 차려입은 세 사람은 선글라스, 대머리 가발 등 다양한 소품을 활용해 신명 나는 무대를 연출하고 있다. 마을 주민들도 흥겨운 무대에 흥을 참지 못하고 춤을 추고 있어 보는 이들의 어깨를 들썩이게 만든다.

‘세모방’ 제작진은 “이석훈이 발라드 이미지를 내려놓고, 헨리가 바이올린으로 트로트 연주에 도전하는 등 ‘트로통’ 무대를 위해 모두가 열심히 준비했다”면서 “본 방송을 보시면 이들의 열정에 분명히 반하실 것이다. 신나는 무대를 꼭 본방사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오후 6시 3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