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정재영, 숨겨진 치료제 쫓는다…예측할 수 없는 승부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CN '듀얼' / 사진제공=OCN

OCN ‘듀얼’ / 사진제공=OCN

OCN ‘듀얼’의 정재영이 산영제약과의 결전을 준비한다.

지난 15일 방송된 ‘듀얼’ 13회에서는 이성준(양세종)과 한유라(엄수정) 박사가 12년 만에 재회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득천(정재영)과 만나 이야기를 나눈 한유라 박사는 장수연(이나윤)이 입원해 있는 병원에 성준과 류미래(서은수)가 출입한다는 사실을 알고 성준을 직접 찾아갔다. 미래와 과거 즐거웠던 기억에 대해 대화하던 성준은 눈 앞에 실제로 나타난 박사의 모습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최조혜(김정은)은 동료들의 지원아래 잠입 수사를 시작했다. 산영제약과 관련된 인물을 단독으로 만나며 사건의 증거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수사 방향을 ‘산영제약의 불법 실험과 비리 추적’으로 틀은 조혜는 추적 끝에 박산영 회장과 독대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조혜는 그동안 산영제약을 위해 일해 온 부장검사 대신 자신을 써달라고 제안, 성과를 낸다는 전제 하에 회장과의 거래를 성사시켰다. 앞서 득천과 만난 조혜가 “산영제약의 개가 될 생각이 없다”고 밝힌 가운데 과연 조혜가 산영제약을 어떻게 무너뜨릴지 시청자들의 이목이 집중된다.

16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듀얼’ 14회에서는 치료제의 행방을 알게 된 득천과 산영제약이 격돌한다. 류미래가 과거 불법 복제 실험의 당사자인 이용섭-한유라 박사의 딸이라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지고 산영제약과의 결전을 준비하던 득천 일행은 한유라 박사 대신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미래로 인해 당황한다. 또 성훈은 자신이 당한 실험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한유라를 직접 찾아갈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더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