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 개봉 10일차 537만 돌파…’흥행 저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스파이더맨' 스틸컷

‘스파이더맨’ 스틸컷

영화 ‘스파이더맨: 홈커밍’이 지난 15일 누적 관객수 537만 명을 돌파했다. 개봉 10일 차의 성적이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아이언맨에게 발탁돼 ‘시빌 워’에서 활약을 펼친 스파이더맨이 세상을 위협하는 강력한 적 벌처에 맞서 진정한 히어로로 거듭나는 이야기를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16일 오전 7시 기준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개봉 10일 차인 지난 15일 누적 관객수 5,373,557명을 기록, 꾸준한 흥행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는 ‘스파이더맨’ 시리즈 중 가장 많은 관객수 493만 명을 동원한 ‘스파이더맨3′(2007)을 앞지르는 기록이다. 이러한 흥행 성적은 새로운 스파이더맨의 마블 본격 귀환을 성곡적으로 담아낸 결과라 더욱 의미가 있다.

여기에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관객수 513만 명을 동원해 흥행에 성공한 ‘미녀와 야수’의 기록을 깨고 올해 외화 중 1위에 등극했다. 더불어 누적 관객수 531만 명으로 2017년 국내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른 ‘더 킹’의 성적까지 앞서며 엄청난 흥행 저력을 보이고 있다.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arvel Cinematic Universe, MCU)에 합류한 새로운 스파이더맨의 첫 솔로 영화다. 15일 기준 극장 사이트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등에서 여전히 예매율 1위를 기록하고 있어 개봉 2주차의 박스오피스 성적을 더욱 기대케 한다. 현재 절찬 상영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