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주인공 3인방 한 번에 이해하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캐릭터 소개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 캐릭터 소개 /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의 캐릭터를 단번에 이해할 수 있는 PD노트가 공개됐다.

오는 19일부터 처음으로 전파를 타는 ‘다시 만난 세계’(이하 ‘다만세’)는 열아홉 살 청년 해성(여진구)과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원(이연희), 이처럼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드라마다.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 이후 세 번째 힘을 합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PD의 작품으로도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특히 방송을 앞두고 홈페이지에서는 주인공들의 캐릭터를 단번에 이해할 수 있게 하는 콘텐츠가 공개돼 눈길을 모은다.

우선 여진구가 연기하는 성해성은 몸과 마음이 19세라는 점, 사회를 경험하지 않은 순수소년이라 30대가 된 정원과 사사건건 부딪친다는 점이다. 그런 가운데 “정원아, 내가 왜 돌아온 걸까?”라는 대사를 통해 그를 둘러싼 스토리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연희가 연기하는 정정원은 해맑은 데다 장난꾸러기, 말괄량이다. 주방보조만 5년째이지만 요리 쪽에는 그다지 재능이 없다. 그러다 12년 만에 해성을 만난 그는 삶의 기적을 느끼게 된다.

또 안재현이 연기하는 차민준은 ‘어른 남자’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로 외모와 인격 모두 성숙한 사람이다. 가장 핫한 레스토랑의 오너인 그는 수많은 여자들에게 인기가 많지만 “정정원 씨만을 위해서 요리하고 싶어”라고 고백하는 순정남이다.

PD노트에는 주인공들의 캐릭터에 대한 간략한 소개 이외에도 해성이 요리하거나 동생의 머리를 땋아주는 모습,  학교옥상에서 하늘을 바라보는가 하면 정원(정채연)과 함께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모습도 담겼다. 주방에서 일하는 정원의 단아한 모습도 스틸사진으로 공개돼 더욱 눈길을 끈다.

제작진의 한 관계자는 “‘다만세’ 주인공들의 캐릭터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PD노트’를 통해 소개를 하게 됐다”며 “주인공들의 순수하고도 풋풋한 사랑이 더운 여름에 시원함을 안겨줄 테니 꼭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다시 만난 세계’에는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 정채연, 김진우, 이시언, 박진주, 곽동연 등이 출연한다.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부터 매주 수·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