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정채연 부름에 함박웃음 ‘풋풋한 로맨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정채연 / 사진제공=SBS

‘다시 만난 세계’ 여진구 정채연 / 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의 여진구가 정채연의 ‘멍해성’이라는 호칭에 웃음 지었다.

오는 19일부터 첫방송되는 ‘다시 만난 세계’는 열아홉 살 청년 해성(여진구)과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정원(이연희), 이처럼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드라마다. ‘냄새를 보는 소녀’, ‘미녀 공심이’이후 3번째 힘을 합친 이희명 작가와 백수찬 PD의 작품으로도 많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첫 회에서는 극중 교복을 입은 해성과 정원(정채연)이 학교 복도에서 만나는 장면이 공개된다. 다림질한 교복상의와 체육복 반바지를 입고 등장한 해성이 머리를 손으로 만지면서 걸어가는데 이때 정원으로부터 “멍해성, 빨리와 빨리”라는 말을 듣게 되는 것으로 설정됐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여진구는 연신 밝은 모습으로 복도를 뛰었고, 정채연 또한 여진구를 향해 ‘멍해성’라고 부르는 와중에 시원한 손짓과 해맑은 웃음을 선보였다. 이때 복도 창가로 눈부신 햇살이 비치면서 둘의 모습에 신비감이 더해졌다.

드라마 관계자는 “이처럼 첫 회에서 정원이 해성을 부르는 이 장면, 그리고 그 다음 이어지는 장면에서 둘의 애틋하고도 풋풋한 모습이 그려진다”며 “성해성이 멍해성이 된 이유도 방송을 통해서 확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소개했다.

‘다시 만난 세계’는 여진구 이외에도 이연희, 안재현, 정채연, 김진우, 이시언, 박진주, 곽동연 등이 출연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