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뱃고동’ PD “김세정, 본인이 더 출연 원해…이쯤 되면 ‘뱃고동’ 체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주먹쥐고 뱃고동’ 이영준 PD가 ‘원더세정’ 김세정을 극찬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SBS ‘주먹쥐고 뱃고동’ 여수 편에서 김세정은 물속을 걸어 다니며 해산물을 잡아야 하는 ‘잠수 조업’에 도전했다.

잠수 조업을 처음 해보는 김세정은 두려워하면서도 도전을 포기하지 않는 ‘원더 세정’의 모습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병만은 김세정에게 “그 시야에서 웬만한 사람은 패닉이다. 웬만하면 인정 안 하는데 너는 진짜 인정한다”며 무한 칭찬했다.

‘주먹쥐고 뱃고동’ 이영준 PD는 세정에 대해 “사실 우리 프로그램은 어민들의 생업에 들어가는 프로그램이다 보니 힘들 수밖에 없다. 하지만 세정은 항상 긍정적인 모습으로 그 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열심히 하고, 새로운 일을 배운다는 것에 재미를 느끼더라”고 밝혔다.

이어 이영준 PD는 “바쁜 스케줄에 힘들 텐데도 세정 본인이 더 좋아하고 나오고 싶어 했다. 이쯤 되면 정말 ‘뱃고동’ 체질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원더세정’과 ‘뱃고동’이 잘 맞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 주 갈치 조업에서 또 다른 ‘원더세정’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테니 많은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해 기대감을 더했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주먹쥐고 뱃고동’에서는 붕장어 잡기 조업과 최초로 바다낚시에 도전, 갈치 낚시를 하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주먹쥐고 뱃고동’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10분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