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전역 후 첫 日 무대…여전히 뜨거운 인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유노윤호 퍼포먼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유노윤호 퍼포먼스 / 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전역 후 첫 일본 무대를 성황리에 마쳤다.

유노윤호는 지난 15일 일본 오사카 쿄세라돔에서 열린 ‘에스엠타운 라이브 월드 투어6 인 재팬(SMTOWN LIVE WORLD TOUR VI IN JAPAN)’에 출연해 강렬한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신곡 ‘드롭(Drop)’을 비롯해 ‘주문’, ‘왜’, ‘위 아!(We Are!)’, ‘섬바디 투 러브(Somebody To Love)’ 등 동방신기 히트곡 메들리 무대를 선사했다. 눈을 뗄 수 없는 퍼포먼스와 화려한 무대 매너에 관객들은 폭발적인 환호성으로 호응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유노윤호가 전역 후 일본에서 펼치는 첫 무대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유노윤호가 무대에 등장하자 관객들은 일제히 동방신기를 상징하는 빨간색 야광봉을 흔들고 노래를 따라 부르는 등 마치 동방신기 콘서트 현장을 방불케 하는 열기를 보여, 명실상부 아시아 최정상 아티스트다운 변함없는 인기와 위상을 확인케 했다.

더불어 유노윤호는 “약 2년 만에 다시 무대에 서게 되어 기쁘고, 기다려주신 팬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동방신기로서 곧 인사드릴 테니 기대해 주시고,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전해 현지 팬들의 뜨거운 함성을 이끌었다.

한편, SM 소속 아티스트들이 함께 펼치는 음악 축제 ‘SMTOWN LIVE WORLD TOUR VI IN JAPAN’ 오사카 콘서트는 16일까지 이어진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