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숲’ 신혜선의 직진 본능, 유재명·이경영 무너트릴 수 있을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신혜선 /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신혜선 /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비밀의 숲’에 출연 중인 배우 신혜선이 무서운 직진 본능을 선보였다.

분하고 억울한 감정의 최대치를 쏟아낸 통제 불능의 영은수(신혜선) 검사가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르는 기질을 발휘해 ‘비밀의 숲’ 최고의 긴장감을 끌어냈다.

15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김원석)에서는 서부지검 황시목(조승우) 검사와 용산경찰서 한경위(배두나)의 속도감 있는 진범 추적이 전개됐다. 이들은 용산서 서장 김우균(최병모)을 구속시키는 데 성공하고, 피해자의 소중한 기억을 한 조각씩 맞춰가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서부지검 영은수 검사는 이창준(유재명)의 모략으로 억울한 누명을 쓰게 된 아버지 사건을 재심 신청했다. 검사가 되고자 했던 딸로서의 의지를 조금씩 실현시켜가며 성장하는 모습을 엿보였다.

하지만 더 큰 권력을 갖게 된 이창준은 영검사의 재심 신청을 기각시켰다. 이 사실을 안 영검사는 이창준이 있는 청와대로 한걸음에 달려가 진실을 더럽히려는 자들을 향해 일침을 날리는 기강을 보였다.

분노에 치를 떨면서도 자존심을 굽히지 않고 부당함에 맞섰던 영검사는 이창준의 방을 나섬과 동시에 두 무릎을 꿇고 바닥에 주저앉아 오열해 안타까움을 극대화시켰다. 그 애처로운 영검사의 모습 위로 태연하게 들려온 이창준의 “시끄럽다”는 말은 영검사를 다시 씩씩하게 일으켜 세웠다.

이날 방송에서 강조된 영검사의 눈물은 가장 씻어내기 어렵고 끊어내기 힘든 내부 스폰서, 그들만의 비리 앞에 좌절해가는 하나의 장치적인 역할이었다. ‘비밀의 숲’이 그려내고자 한 큰 그림에 디테일을 더한 셈. 그동안 직진 본능으로 ‘또라이’라는 애칭이 붙었던 신혜선은 회를 거듭할수록 영은수 검사라는 캐릭터의 진가를 보여주고 있다.

이날 영은수는 이창준의 장인 이윤범(이경영)과 운명적으로 마주치는 장면을 보여줘 묘한 여운을 남겼다. 이날의 인연이 향후 영은수 검사의 또 다른 반전을 맞게 되는 계기가 될지 이목이 집중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