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역대급 ‘플라잉체어’ 탑승에 돌연 하차 선언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런닝맨' 플라잉체어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 플라잉체어 / 사진제공=SBS

‘예능 불나방’ 전소민이 SBS ‘런닝맨’ 촬영 도중 돌연 하차를 선언했다.

16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은 ‘국민추천 프로젝트’의 대미를 장식할 파이널 레이스가 진행된다. 이 레이스를 통해 시청자가 추천한 기상천외한 ‘1% 여행지’로 떠날 최종 멤버와 장소가 결정된다.

최종 벌칙을 피하고자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했던 이 날 레이스에서는 수영장 미션의 벌칙으로 ‘플라잉체어’가 등장했다. 멤버들은 시작부터 팽팽한 긴장감에 휩싸였다. 심지어 스피드와 높이 면에서 한층 더 업그레이드된 ‘플라잉체어’는 상상을 초월하는 위력을 자랑했으며 멤버들은 벌칙 때마다 웃음폭탄의 굴욕짤을 남기기도 했다.

특히 ‘예능 새내기’ 전소민은 처음 경험한 ‘플라잉체어’에 한동안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멤버들의 부축 하에 덤덤하게 일어선 전소민은 마음을 다잡고 미션을 이어가나 싶더니 갑자기 주저앉으며 “런닝맨 못하겠어요. 그만둘래요”라고 돌연 하차를 선언해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멤버들을 공포에 떨게 한 ‘플라잉체어’의 위력은 16일 오후 4시 50분 SBS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