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시청률 또 상승…14.9% 土 예능 1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 사진=방송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이 토요 예능 시청률 1위 자리를 지켰다.

16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시청률 14.9%(전국기준, 이하 동일)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분이 기록한 14.5%보다 0.4%P 상승한 수치다.

‘무한도전’은 지난주에 이어 30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한 멤버들의 신병 교육 훈련을 담았다. 박명수를 비롯한 ‘무한도전’ 멤버들은 사격, 화생방 등 다양한 훈련들을 소화했다. 특히 양세형은 어머니의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려 먹먹함을 자아냈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 1·2부는 각각 6.9%, 9.5%의 시청률을 나타냈고, SBS ‘주먹쥐고 뱃고동’은 1부 4.6%, 2부 5.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