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박지일, 양세종 도발 “엄수정, 거짓투성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듀얼'

‘듀얼’

‘듀얼’ 박지일이 양세종을 도발했다.

15일 방송된 OCN ‘듀얼’에서 박산영(박지일)은 자신을 죽이러 온 이성훈(양세종)에게 “왜 넌 나만 미워하냐”라고 말했다. 박산영은 이성훈이 엄마처럼 믿고 따라는 한유라(엄수정)를 언급했다.

그는 “네가 한유라에게 대해 알고 있는 것은 죄다 거짓이다. 널 진짜 아들처럼 사랑하는 줄 알았다면 진즉에 구했겠지. 자기는 멀쩡하게 살아있으면서 네가 실험실에 갇혀 있는 동안 아무것도 안했다”면서 “(한유라는) 산영의 연구팀장이다. 너한테 했던 수많은 검사와 실험들. 누가 명령했겠어? 자기가 공들여서 만든 물건이니까 애정을 쏟을 수밖에”라고 말했다. 이성훈은 박산영의 말을 떠올리며 “아니야”라고 분노했다.

한유라는 장득천(정재영)에게 “(이성훈은) 아주 오랫동안 갇혀 있었다. 혼자서 고통스러웠을 것이다. 박산영 회장이 벌였지만 내 잘못이기도 하다. 박산영 회장에게 속았다곤 하지만 내가 복제인간 연구를 한건 죽은 남편의 연구 업적을 이어가고 싶은 욕심 때문이었다”고 이야기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