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박유나, 기억 찾나… 진실에 다가선 조승우X배두나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비밀의 숲’

‘비밀의 숲’ 피해자 박유나가 기억을 조금씩 찾았다. 최병모는 조승우와 배두나가 보는 앞에서 체포됐다.

15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에서는 경찰서장 김우균(최병모)가 체포되고 김가영(박유나)이 자신이 납치됐을 때 기억을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재(윤세아)는 김가영 살인사건 용의자로 출국 금지 명령이 내려졌다.

그러나 이연재는 김가영을 죽이려고 했던 이를 봤다. 바로 김우균(최병모) 경찰서장이었던 것. 이연재는 병원에서 김우균이 김가영의 호흡기를 떼는 모습을 떠올렸다.

김우균은 이창준(유재명)에게 “나 살려내. 지금 나 살릴 사람은 너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우균과 이창준이 함께 있는 모습을 본 황시목은 한여진과 일을 꾸몄다.

한여진은 김수찬(박진우)을 이용해 김우균을 김가영이 있는 병원으로 끌어들였다. 김우균은 김가영을 옥상으로 끌고 간 뒤 “너 헤치려는 거 아니다. 우리가 그동안 쌓은 정이 있지 않나. 나만 모른다고 하면 된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그가 데려간 이는 김가영이 아닌 황시목 검사실의 실무관이었다.

진짜 김가영이 등장했다. 한여진은 “가영씨, 월요일마다 만나던 남자 있었죠”라면서 “경찰들이 가영씨 지켜주러 왔다. 그러니까 말해도 된다”고 말했다. 김가영은 김우균을 가리켰다. 한여진은 김우균의 손에 수갑을 채웠다. 그는 곧바로 서부지검으로 송치됐다.

김우균은 이창준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창준은 “너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아. 입 닥치고 혼자 가. 아니면 네 가족이 다쳐”라고 협박했다.

황시목은 김가영에게 “뭐든 떠올려 보라”고 말했다. 김가영은 ‘07’이나 ‘추워’, ‘축축하다’ 등의 알 수 없는 단어들을 내뱉었다. 황시목은 한여진과 함께 김가영이 말한 춥고 축축한 곳을 찾아 나섰다.

이창준과 이윤범(이경영)은 “무기선진화를 이뤘으니까 금융선진화를 이뤄야 하지 않겠느냐”면서 일을 꾸몄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