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최병모, 현장서 체포… 유재명 “닥치고 혼자 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비밀의 숲'

‘비밀의 숲’

‘비밀의 숲’ 최병모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15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에서는 김우균(최병모) 경찰 서장이 병원에 입원해 있는 김가영(박유나)을 옥상으로 끌고 갔다. 그는 “너 헤치려는 거 아니다. 우리가 그동안 쌓인 정이 있지 않나. 나만 모른다고 하면 된다”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그가 데려간 이는 김가영이 아닌 황시목(조승우) 검사실의 사무관이었다. 황시목과 한여진(배두나)이 김우균을 병원으로 유인해낸 것.

한여진은 경찰을 불렀다. 그리고 김우균을 청소년 보호법 위반 및 납치 협의로 긴급 체포하라고 이야기했다. 진짜 김가영이 등장했고, 한여진은 “가영씨, 월요일마다 만나던 남자 있었죠”라면서 “경찰들 가영씨 지켜주러 왔다. 그러니까 말해도 된다”고 말했다. 김가영은 김우균을 가리켰다. 한여진은 김우균의 손에 수갑을 채웠다. 그는 곧바로 서부지검으로 송치됐다.

김우균은 이창준(유재명)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창준은 “너 지금 어디에 있는지 알아. 입 닥치고 혼자 가. 아니면 네 가족이 다쳐”라고 협박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