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기동민 의원, 박상원에 “딸 시집 못 보내겠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둥지탈출'

‘둥지탈출’

박상원이 ‘딸바라기’에 등극했다.

박상원은 15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에서 딸 박지윤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며 ‘딸바보’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박상원은 박지윤이 인터뷰를 하는 곳에 찾아가 딸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이에 박미선은 “카메라 감독님인줄 알았다”, “정말 바보다”고 말했다. 기동민 국회의원은 “시집 못 보내겠다”고 놀렸다.

박상원은 공항에서도 박지윤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겼다. 배낭에도 ‘지윤 파이팅’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박지윤은 “아빠한테는 내가 아직도 엄청 어린 막내딸일 것”이라면서 “불편하면서도 좋다. 그래도 아빠에게 믿음을 주는 딸이 됐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