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최유성, 아빠 최민수 잡는 카리스마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둥지탈출'

‘둥지탈출’

최민수 강주은 부부의 아들 최유성이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최유성은 15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내 표정이 이상한데 성격은 진짜 착하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최유성에게 “여행을 떠나면 최민수와 강주은 중 누가 더 보고 싶을 거냐”는 질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 대신 최유성은 최민수가 “3일 정도 지나면 눈물 흘리면서 편지할 것”이라고 말하자마자 그에게 헤드락을 걸었다.

강주은은 “아들하고 아빠하고 비슷하다. 유전을 말릴 수가 없다”고 손을 내저었다.

이내 최유성은 “가끔 아빠랑 닮았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이 좋다”고 웃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