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솜 용서 못해!”… ‘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 무릎 꿇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

‘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

SBS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출)의 이지훈이 강한 충격에 휩싸인다.

15일 방송되는 ‘언니는 살아있다’의 설기찬(이지훈)이 홍시(오아린)로부터 강한 충격파를 맞는다. 홍시의 행방 불명 사연을 묻는 과정에서 홍시가 기찬에게 언니의 이름과 사진을 고백했다. 그동안 숨겨졌던 홍시의 언니 실체가 만천하에 드러날 전망이다.

이에 제작진은 설기찬이 가족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이 사실을 고백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설기찬은 모든 사고의 발단이 자신의 전 애인인 양달희(김다솜)로 빚어졌다는 생각에 피해 가족들 앞에서 죄인 심정이 된다.

기찬은 무릎을 꿇고 눈시울을 붉히고 있다. 다른 가족들 역시 기찬의 진실 고백에 경악을 금치 못하는 표정이다. 가족들은 ‘양달희를 절대 용서 못한다’며 결의를 다질 예정이다. 양달희가 홍시 언니라는 사실이 어떤 파장을 일으킬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제작진은 “이번 주는 양달희의 고난 주간이 될 전망이다. 홍시를 유기하려던 죄값을 받는 듯 홍시로 인해 양달희가 사고의 주범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다. 그 외에도 철저히 은폐했던 진실이 하나 둘씩 공개돼 양달희가 이 고난을 어떻게 극복할지가 재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