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美빌보드 선정 K팝 걸그룹 1위… f(x)는 7위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소녀시대와 f(x)

소녀시대와 f(x)

소녀시대, f(x)가 미국 빌보드가 발표한 ‘지난 10년간 베스트 K팝 걸그룹 10’에 선정됐다.

소녀시대와 f(x)는 미국 유명 매체 빌보드가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지난 10년간 베스트 K팝 걸그룹 10 : 평론가의 선택’(10 Best K-Pop Girl Groups of the Past Decade: Critic’s Picks)에 선정, 각각 1위와 7위에 이름을 올려 글로벌 스타를 대거 배출해 온 SM의 위상을 재확인시켰다.

빌보드는 소녀시대에 대해 “지난 10년 동안 강력한 커리어를 보여준, 반박의 여지 없는 K팝의 제왕으로 탄탄하게 제작된 노래와 활기 넘치는 여성스러운 매력으로 한국을 사로잡고 있다. 이들은 수년간 꾸준히 그룹 활동을 보여주고 있을 뿐 아니라 연기, 솔로 아티스트로의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각자의 커리어도 이어나가고 있다. 데뷔 10주년이 되는 8월 발매할 새 앨범으로 여전히 최고임을 보여줄 계획이다”라고 소개했다.

f(x)에 대해서는 “f(x)는 지난 10년간 K팝 걸그룹 신(scene)에서 볼 수 없었던 전무후무한 그룹이다. 이들은 일렉트로니카와 신스팝에 중점을 둔 앨범 ‘Pink Tape’, ‘Red Light’, ‘4 Walls’ 등을 통해 자신들을 다른 그룹과는 확고하게 차별화시켰으며, 획기적인 면모와 동시에 K팝의 팬이 아닌 사람들에게도 다가가기 수월한 그룹이라는 점을 보여주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빌보드는 지난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위대한 역대 걸그룹 송 100’(100 Greatest Girl Group Songs of All Time)에서 소녀시대의 ‘I GOT A BOY’를 한국 걸그룹 중 최고 순위인 21위에, f(x)의 ‘첫 사랑니 (Rum Pum Pum Pum)’를 59위에 선정하고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