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있는 그녀’ 유서진·정다혜, 살 떨리는 난투극 예고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품위녀'

‘품위녀’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극본 백미경, 연출 김윤철)의 유서진과 정다혜가 살벌한 육탄전을 벌인다.

15일 방송되는 ‘품위있는 그녀’가 우아진(김희선)이 참석한 브런치 모임의 멤버 차기옥(유서진)과 오경희(정다혜)의 기싸움 현장을 공개했다.

학부모 모임에서 만나 친분을 쌓아온 두 사람은 오경희가 차기옥의 남편 장성수(송영규)와 바람이 나면서 연적 관계가 되었다. 이날 방송에선 장성수와 오경희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된 차기옥의 반격이 시작된다.

도도한 사모님 차기옥과 오경희의 대치상황에서는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느껴진다. 믿었던 남편뿐만 아니라 친구라고 생각했던 오경희에게 배신당했다고 생각하는 차기옥의 눈빛에서 강렬한 레이저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불륜이 들통 난 줄 모르고 모임에 참석한 오경희는 차기옥의 갑작스러운 공격에 당황하지만 이내 분노한다.

유서진과 정다혜의 육탄전은 부상 위험이 높아 많은 준비를 거친 후 촬영에 들어갔다. 유서진, 정다혜는 감정에 몰입한 가운데서도 힘 조절을 하며 실감나는 연기를 펼쳐 스태프들의 박수를 받았다. 14일 방송된 김선아와 이태임의 난투극보다 더 살벌한 싸움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품위있는 그녀’ 관계자는 “유서진과 정다혜의 육탄전은 이날 방송 중 가장 흥미진진한 볼거리가 될 것이다. 결코 놓쳐선 안 될 명장면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연기파 배우들의 단단한 내공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두 사람의 싸움에서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질 예정이니 더욱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