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강예원·신성록, 7년차 부부로 변신… 일심동체 호흡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죽어야 사는 남자'

‘죽어야 사는 남자’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를 통해 강예원과 신성록이 일심동체 부부로 변신했다.

한 살 연하 남편 때문에 억척스럽게 보이지만 가족들에게 가장 든든한 존재이자 긍정 에너지로 가득찬 이지영 A 역을 맡은 강예원과 평범한 은행원이지만 인생 한 방만을 꿈꾸고 있는 철부지 연하남편 강호림 역의 신성록이 실제 부부보다 더 리얼한 호흡을 선보일 예정이다.

결혼 7년차에 접어든 중년 부부답게 로맨틱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다. 서로에 대한 애틋함 역시 찾아볼 수 없고 남편과 아내를 흡사 동네 언니, 형 정도로 생각하며 의리로 살아가고 있는 강예원과 신성록의 모습은 지극히 평범한 대한민국의 평범한 부부의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줄 전망이다.

사랑의 감정은 쉽게 찾아볼 수 없는 7년차 부부지만 하나밖에 없는 토끼 같은 딸에 대한 각별한 애정은 닮았다. 공개된 스틸 속 강예원, 신성록은 세상에서 가장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딸을 바라보며 재워주고 있다. 영락없이 ‘딸바보’다. 여기에 한쪽 팔로 머리를 받히고 누워서 딸을 토닥이고 있는 포즈까지 100% 완벽하게 일치해 ‘부부는 일심동체’라는 말을 확인시켜주고 있다.

‘죽어야 사는 남자’ 제작진은 “강예원과 신성록은 이번 작품이 첫 호흡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연기 궁합을 보여주고 있다. 두 배우의 연기를 보고 있으면 ‘척하면 척’이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다. 지영A와 호림의 부부관계가 변해가는 과정이 이번 작품의 또 다른 핵심 포인트다. 많은 분들이 공감하면서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의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은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다. 오는 19일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