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 청순미모의 완성은? 꽃받침!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

tvN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에서 신세경의 청순미모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특별한 뷰티 아이템이 포착됐다. 바로 사랑스러운 ‘세경 꽃받침’인 것.

15일 ‘하백의 신부 2017’는 꽃받침 포즈로 자체발광 청순 비주얼을 뽐내고 있는 신세경의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에는 촬영 대기 중인 신세경이 턱 밑에 두 손을 모아 꽃받침 포즈를 한 채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담겼다. 흐드러진 꽃처럼 만개한 신세경의 청순미모와 수수한 옷차림에도 가려지지 않는 상큼미를 터트리고 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를 그린다.

신세경은 극 중 신의 종이 되어버린 불운의 정신과 의사 윤소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운명으로 얽힌 하백과의 로맨스부터 능청스러운 코믹 연기, 아버지를 향한 미움과 원망 그리고 물에 뛰어들어 죽으려고 했던 내면의 트라우마까지. 변화 무쌍한 감정 연기를 완벽히 소화하며 ‘신세경의 재발견’이라는 호평을 얻고 있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신세경이 바쁜 촬영 중에도 지친 기색없이 매력적인 소아 캐릭터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특히 스태프들에게 활기차고 싱그러운 웃음을 선사하며 촬영장을 종횡무진하면서도 김병수 감독의 큐 사인과 함께 촬영이 시작되면 본인의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 꾸밈없는 털털한 매력으로 뼛속까지 윤소아다운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며 칭찬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