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샷, 오늘(15일) ‘음중’으로 컴백… ‘프듀2’ 효과 볼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핫샷

핫샷

그룹 핫샷(HOTSHOT)이 MBC ‘음악중심’을 통해 2년 만에 국내활동 컴백무대를 갖는다.

소속사 스타크루이엔티 측은 15일 “핫샷이 2년여 만에 디지털 싱글을 ‘젤리’를 발매하며 ‘음악중심’을 통해 컴백무대를 갖고 국내활동에 들어간다”라고 밝혔다.

‘음악중심’에서 처음 공개되는 이번 싱글 앨범 타이틀 ‘젤리’는 디바인채널의 곡으로 요즘 유행하는 퓨처 베이스 기반의 어반 알앤비 장르의 곡으로 핫샷의 섹시하고 성숙한 모습을 담았다.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한 ‘크럼프 신동’ 노태현이 직접 안무를 구성하고 팀의 리더 준혁과 래퍼 윤산 등이 작사에 참여하는 등 아티스트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번 앨범 작업에 참여한 디바인채널은 엑소, 태티서, 방탄소년단, 태연 외에 이번 ‘프로듀스101’ 시즌2 속 ‘열어줘’를 작곡한 팀으로 오랫동안 작곡가와 핫샷 멤버들과의 개인적인 친분을 유지하며 꾸준한 음악적인 교류를 가져왔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번 앨범에 수록된 신곡을 데모단계부터 핫샷의 멤버 티모테오가 적극적으로 참여했을 뿐 아니라 ‘프로듀스 101’ 시즌2 이후 팀으로 복귀한 노태현이 직접 안무를 구성하는 듯 이번 앨범에 멤버들이 참여도가 높았다”며 “워너원 활동 때문에 이번 앨범 활동을 못하는 하성운도 기쁜 마음으로 응원하고 있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핫샷은 이날 오후 6시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 ‘젤리’를 공개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