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측 “정채연, 매회 발전된 연기 선보이고 있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다시 만난 세계' 정채연

‘다시 만난 세계’ 정채연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이하 다만세) 정채연이 절망과 충격에 휩싸인 채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모으고 있다.

정채연은 ‘다만세’에서 해맑은 말괄량이 소녀 정정원 역을 맡은 이연희의 청소년 시절을 연기한다. 어려서부터 만화그리기를 좋아하는 활동적인 여고생이었지만 ‘의문의 사건’으로 인해 소꿉친구 성해성(여진구)이 사라진 후 변화를 겪는다.

이와 관련 정채연이 공허한 눈빛을 드러내며 섬세한 감정 연기를 보이는 장면이 공개돼 시선을 집중시킨다. 핏기 없는 창백한 얼굴을 한 채 눈가에는 그렁한 눈물이 맺혀있다. 더욱이 극중 성해성의 가족들이 슬픔에 잠겨 오열하고 있는 가운데 초췌한 얼굴로 애써 눈물을 참는 듯한 장면이 포착되면서 그 이유와 배경에 대해 궁금증을 유발시키고 있다.

정채연의 눈물 열연이 빛난 장면은 경기도에 있는 ‘다만세’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극 중 갑자기 사라진 성해성으로 인해 정정원을 비롯한 성해성의 가족들이 애타게 오열 하고 있는 장면. 항상 긍정적인 모습으로 촬영장을 밝게 만들었던 ‘인간 비타민’ 정채연 마저도 이날만큼은 미소를 잃은 채 숙연해진 모습으로 촬영장 한켠에서 조용히 감정을 다잡았다.

촬영에 돌입하자 정채연은 가슴 먹먹한 절제된 슬픈 눈물 연기를 선보인데 이어, 해성의 사진을 붙들고 감정에 복받친 듯 울부짖으며 눈물을 쏟아내는 등 한층 절절해진 연기로 현장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또한 정채연은 눈물 촬영에 앞서 성해성의 동생으로 출연하는 아역배우들과도 촬영을 진행했다. 평소 아이들을 좋아한다는 정채연은 틈틈이 아역배우들과 장난을 치며 놀거나 소품을 이용해 종이접기를 하는 등 시종일관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끌어올려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제작진 측은 “아역배우들과 알콩달콩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촬영을 진행하고 난 후, 감정 연기 촬영을 진행해야하는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정채연은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했다”며 “꼼꼼한 모니터링으로 매회 발전된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정채연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다만세’는 열아홉살 청년과 같은 해 태어난 동갑 친구인 서른한 살 여자, 12년 나이 차이가 나는 동갑 소꿉친구 남녀의 판타지 로맨스를 담는다. 여진구·이연희·안재현·정채연 등이 출연한다. 오는 19일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