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정준원, 과학고 갈 수 있을까?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

‘아버지가 이상해’의 정준원은 과학고에 갈 수 있을까?

15일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에서는 예상치 못한 행운을 맞이한 이준혁(나영식 역)네 가족들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그려진다.

나영식(이준혁)과 이보미(장소연)는 아들 나민하(정준원)를 과학고에 보내고 싶지만 형편이 넉넉지 않아 미안한 마음으로 지내왔다. 일하던 사진관이 폐업하면서 강제 퇴직까지 당한 나영식은 아내와 함께 피자집에서 일하고 있다. 아들의 진학 문제로 마음이 불편하던 두 사람은 상금이 걸린 피자 메뉴개발 공모전에 적극 참여했다.

나민하의 할머니인 김말분(박혜숙)은 TV 퀴즈 프로그램에 출연했지만 안타깝게 우승은 놓쳤다. 그렇지만 그의 마지막 소감은 가족들의 심금을 울렸다. 아들의 돈을 떼먹고 도망간 이를 저격하며 ‘너 때문에 우리 손주 앞길이 꽉 막히게 생겼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손자를 위한 할머니의 애틋한 사랑은 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만들었다.

공개된 사진은 영식네 가족들이 전화 통화에 집중, 한껏 신이 난 표정을 짓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들 앞에 놓인 봉투의 정체에도 관심이 쏠리며 김말분의 일침이 어떤 결과를 불러온 건인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처럼 이준혁과 장소연은 힘든 형편 때문에 자식에게 아낌없이 지원 해주지 못해 안타까운 부모들의 심경을 대변하며 깊은 공감을 사고 있다. 때문에 이런 두 사람의 애타는 마음이 가족들의 행복으로 이어지길 바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