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 여심 저격하는 훈훈美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이지훈

이지훈

배우 이지훈이 훈훈한 스타일과 미소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15일 오전 이지훈의 소속사 콘텐츠와이는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괴짜 꽃박사 설기찬 역으로 열연 중인 이지훈의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에서 이지훈은 해맑은 미소를 짓는가 하면 진지한 표정으로 맞은 편을 응시하며 촬영에 몰입하는 등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특히, 최근 극중에서 선보인 새로운 헤어스타일과 댄디한 슈트 패션은 설기찬 캐릭터의 변화를 단적으로 보여주며 이지훈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이지훈이 ‘언니는 살아있다’에서 열연 중인 설기찬은 애인 양달희(김다솜)의 배신과 절친한 친구의 죽음, 출생의 비밀까지 간직한 우여곡절이 많은 캐릭터다. 또 죽은 친구의 아내 강하리(김주현)에게 미묘한 감정을 느끼게 되면서 극의 긴장감을 한층 고조시키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극중 설기찬 출생의 비밀이 드러나면서 흥미가 고조되고 있는 상황인 만큼 이지훈이 진지한 자세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면서 “본인이 연기하는 캐릭터와 장면에 대해 철저히 분석하고, 현장에서 최대치를 끌어내려고 노력하는 배우”라며 칭찬했다. 이어 “촬영 OK사인이 떨어지면 환한 꽃미소를 짓는 등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 역할까지 톡톡히 해내고 있다. 앞으로의 활약에도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 라고 당부했다.

이지훈

이지훈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