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현민X남궁민, ‘나혼자산다’를 찾아든 영어X사투리 열풍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윤현민이 영어 왕초보 탈출에 나섰다.

14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윤현민이 영어 원어민 헨리에게 특급 영어 수업을, 남궁민이 부산 사투리 원어민인 이시언에게 부산 사투리 수업을 받았다.

윤현민은 본격적으로 영어 공부에 돌입했지만 좀처럼 공부에 집중하지 못했다. 책을 펴기도 전에 책상을 정리하고, 수십 개의 연필 중 어느 연필을 쓸지 진지하게 고민하는가 하면 그가 갑자기 영어 이름 짓기에 나서며 산만함의 극치를 보여줬다. 데릭, 윌슨 등의 이름을 후보에 올렸는데 최종적으로 브래드를 자신의 이름으로 결정했다.

영어 이름까지 정하고 책을 펴는가 싶더니 저자의 약력을 확인하며 믿을만한 책인지 검증과정을 거쳤다. 심사숙고한 윤현민책 내용을 보는 시간은 아주 찰나였고 준비한 모든 책을 보면서 이 같은 과정을 반복했다. 결국 그는 영어 원어민인 헨리에게 전화해 도움을 요청했다.

윤현민은 헨리의 레벨 테스트에서 “막 태어난 아기 수준”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헨리는 자신이 한국에 와서 두 달만에 한국어를 배운 비법을 전수했다. 헨리는 윤현민에게 자신감을 불어넣기 위해 “브래드 이즈 더 베스트!”를 외치는 훈련에 돌입했다. 헨리는 “더 크게! 부족해!”를 외치며 윤현민을 끊임 없이 몰아붙였고, 두 사람은 무아지경으로 “브래드 이즈 더 베스트!”를 외쳤다.

헨리는 동요로 영어 배우기에 돌입했는데 ‘작은 별’의 음정을 끝없이 올리면서 자신감을 강조했다. 윤현민은 “저 날 뭘 배웠냐면 내 옥타브가 어디까지 인지(를 알게 됐다)”고 말했다. 동요에 이어 ‘겨울왕국’의 ‘Love is an open door’에 도전했다. 의지가 넘치는 헨리에 무지개회원들은 헨리가 하고 싶어서 하는 것 아니냐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노래에 완벽하게 빠져들어 듀엣 중에 눈맞춤도 서슴없이 해 한혜진을 몸서리치게 만들었다. 헨리는 미국 드라마, 영화 ‘타이타닉’까지 따라하면서 열정을 불태웠고 윤현민은 헨리와의 수업 후에 23시간 동안 잠을 잤음을 고백했다.

이 밖에도 선배 남궁민을 위한 이시언의 시언스쿨 사투리 교실이 공개됐다. 이시언은 남궁민에게 부산 사투리를 가르쳐주기 위해 세 번째 ‘시언스쿨’을 열었다. 그는 호랑이 선생님으로 변신해 남궁민이 사투리를 틀릴 때마다 사랑의 매를 들었다. 하지만 이시언은 힘없이 때리거나 계속해서 자발적으로 힌트를 주며 남궁민 앞에서 약한 모습을 보였다.

시언스쿨 2교시 수업에서는 본격적인 사투리 대사 연습이 있었다. 남궁민은 수업을 할 때마다 조금씩 바뀌는 이시언의 사투리 발음에 의심을 거두지 못하고 이시언의 고향 친구 미니유퉁 재천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사투리를 가르쳐주던 재천씨는 급기야 연기 연출까지 하면서 의욕이 철철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우여곡절 끝에 이시언과 남궁민은 폭발적인 연기력을 뿜어내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었고 두 사람은 수업 종료 후 수박을 먹으며 우애를 돈독히 다졌다.

마지막으로 박나래가 무지개회원들과 함께 떠나는 ‘여름 나래 학교’를 예했다. 박나래는 무지개회원들에게 ‘여름 나래 학교’의 참가신청을 받으면서 기안84의 훈남 후배 충재씨의 번호를 발견했고, 이시언을 통해 충재씨와의 전화 연결에 성공했다. 박나래는 충재씨에게도 ‘여름 나래 학교’ 참가 의사를 물었는데 충재씨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