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6’ 슬리피, 2차 예선 통과 “불구뎅이 피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쳐

/사진=Mnet ‘쇼미더머니6’ 방송 캡쳐

‘쇼미더머니6’ 슬리피가 2차 예선을 통과했다.

14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6’에서는 래퍼보다는 예능인으로 유명한 슬리피가 2차 예선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슬리피의 모습에 심사위원들은 “우리보다 본인이 더 색안경을 끼고 있다고 생각 한다”고 말을 꺼내자 그는 이를 수긍했다.

슬리피는 “저는 일단 불구뎅이만 피하자라는 생각이다”라며 “일단 여기만 지나가도 큰 성공이라고 생각한다. 그 다음에는 그 떄 그 때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후 그의 랩이 시작됐고 박재범과 도끼를 제외하고 모두 패스를 눌렸다. 박재범은 “잘하시다가 중간에 이상한 부분이 나왔다”고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도끼는 “그런데 되게 잘 들렸다”고 칭찬을 덧붙였다.

또 다이나믹듀오의 개코와 최자는 “자격지심 안 가져도 될 것 같다. 기본기가 탄탄한 친구기 때문이다”라며 칭찬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