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수’ 트윈나인·최성욱·장민호, 어디 있다 왔나요?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Cap 2017-07-14 20-20-55-536-vert

‘수상한 가수’가 무명가수들을 재조명했다. 트윈나인, 파란 최성욱, 장민호가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14일 방송된 tvN ‘수상한 가수’에서는 무명가수들이 연예인들의 무대 뒤에서 자신의 목소리로 혼신의 힘을 다해 노래를 불렀다.

‘수상한 가수’는 대한민국 대표 인기스타들이 무명가수의 복제가수로 빙의해 환상의 무대를 꾸미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무대 위 복제가수는 모든 대화를 무명가수에 100% 빙의해 진행했다.

첫 번째 가수로는 델마와 루이스(박나래, 장도연)가 등장했다. 박나래와 장도연은 무대 뒤에 있는 무명가수에 완벽 빙의한 모습이었다. 두 사람은 마마무의 ‘넌 is 뭔들’을 열창했다. 판정단은 “마마무가 4명인데 2명이서 이렇게 표현하는 게 대단하다”면서 “긴 시간 동안 음악을 놓지 않아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두 번째 가수 코피프린스(홍석천)는 한이 넘치는 목소리로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불렀고, 판정단은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느낌이었다. 진심이 느껴진다”며 소감을 남겼다. 그 결과 코피프린스가 델마와 루이스를 꺾고 승리했다. 이후 박나래와 장도연이 복제한 무명가수가 모습을 드러냈다. 그들은 바로 2년차 여성 듀오 트윈나인(조아라, 마수혜)이었다.

두 사람은 “비록 떨어졌지만 최선을 다해 아쉬움은 없다”면서 박나래와 장도연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트윈나인은 ‘수상한 가수’에서 정인의 ‘장마’를 부르며 감격적인 첫 데뷔 무대를 꾸몄다. 마수혜는 “노래를 할 수 있는 곳이 아무 곳도 없었다. 최고의 노래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남겼다.

세 번째 가수는 엠마(공형진)였다. 2005년 아이돌로 데뷔해 음악 프로그램 1위 후보까지 올랐다고 해서 궁금증을 자아냈다. 최근에는 MBC ‘군주’에 포졸 역으로 단역 출연도 했다. 그는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선곡했다. 코피프린스에게 패배한 엠마의 정체는 바로 파란 멤버였던 최성욱이었다. 최성욱은 “2009년 파란 활동이 종료했다. 뮤지컬도 하고 군대도 다녀왔다. 음악을 놓치는 않았다”고 근황을 밝혔다. 그는 감미로운 목소리로 이승철의 ‘인연’을 열창했고, 여심(女心)을 녹였다. 최성욱은 “처음에 그룹이 해체했을 때는 좋았다. 시간이 지나니까 갑갑했다. 음악으로 먹고 사는 게 꿈”이라고 소망했다.

마지막 가수로는 갑수(황보라)가 등장했다. 2010년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서 톱6까지 올랐던 그지만 데뷔 앨범이 미뤄져서 가수로 데뷔하지 못했다. 갑수는 박진영의 ‘스윙 베이비’ 무대를 꾸몄다. 허스키한 목소리의 폭발적인 가창력과 뮤지컬 무대 같은 화려한 퍼포먼스가 돋보였다. 그 결과 ‘수상한 가수’ 1회 우승자는 갑수에게 돌아갔다. 갑수는 “진짜 너무 감사드린다. 되게 소중한 무대다. 간절했다. 한 표 한 표 너무 감사하다”고 울먹였다.

갑수에게 진 코피프린스는 트로트가수 장민호였다. 장민호는 “준비하는 내내 감동으로 준비했다. 수많은 아쉬움 속에서 21년을 버텨왔다. ‘수상한 가수’ 1회에서 최초로 2승했다. 그것만 가져가도 좋다”면서 어머니에게 노래를 바쳤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