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가수’ 델마와 루이스는 트윈나인 ‘첫 무대 꾸몄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수상한 가수'

‘수상한 가수’

‘수상한 가수’에서 델마와 루이스가 얼굴을 공개했다. 그들은 바로 R&B 듀오 트윈나인이었다.

14일 방송된 tvN ‘수상한 가수’에서는 델마와 루이스(박나래, 장도연)가 코피프린스(홍석천)에게 아쉽게 패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수상한 가수’는 대한민국 대표 인기스타들이 무명가수의 복제가수로 빙의해 환상의 무대를 꾸미는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다. 무대 위 복제가수는 모든 대화를 무명가수에 100% 빙의해 진행했다.

첫 번째 참가자로 등장한 델마와 루이스는 마마무의 ‘넌 is 뭔들’을, 코피프린스는 백설희의 ‘봄날은 간다’를 열청했다. 경연 끝에 코피프린스가 승리했다.

박나래와 장도연이 복제한 무명가수는 여성 듀오 트윈나인(조아라, 마수혜)이었다.

조아라는 “비록 떨어지긴 했지만 아쉬움은 없다”고 소감을 남겼다. 두 사람은 ‘수상한 가수’에서 감격적인 첫 데뷔 무대를 꾸몄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