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립’ 측 “불법 영상 파일 배포, 법적 책임 물 것”(전문포함)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영화 '플립' 포스터

/사진=영화 ‘플립’ 포스터

영화 ‘플립’의 수입사 팝엔터테인먼트가 불법 영상 파일배포에 대한 공식입장을 밝혔다.

팝엔터테인먼트는 14일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전문기관에 의뢰해 불법으로 유포되고 있는 게시물에 대한 삭제 및 해당 사이트에 대한 경고를 조취하고 있다”고 불법 유포에 대한 상황을 전했다.

이어 “해당 영상물의 저작권 보호를 위한 최초 유포자 및 게시자 그리고 해당 영상을 다운로드 받은 모든 사람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요구할 것이다”라고 강경대응 할 것을 밝혔다.

수입사 측은 “‘플립’의 정식 개봉은 좋은 영화를 극장에서 보고 싶다는 관객들의 요청 끝에 이루어졌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사례들이 늘어나기를 바란다면 불법 다운로드 행위에 대한 경각심이 고취되어야 할 것이다. 이번 계기를 통해 저작권 보호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하 수입사 팝엔터테인먼트 측의 공식입장 전문

2010년 제작된 영화 <플립>은 누구나 공감할 법한 추억 속 첫사랑 소재를 다룬 작품으로, 국내 관객들 사이에서 공식 & 비공식 다운로드를 통해 엄청난 인기를 쌓아왔습니다. 첫 극장 개봉을 앞두고 다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해당 영화의 영상이 공식적인 방법이 아닌, 페이스북 등 불법적인 경로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공식적인 방법을 거치지 않고, 토렌트, SNS 등을 통해 영화 <플립>의 본편 영상을 게시, 유통, 공유, 그리고 다운로드 하는 모든 행위는 불법이며 영화 시장 전체에 악영향을 미치는 치명적 행위입니다. 이에 <플립>의 수입사 ㈜팝엔터테인먼트는 전문 기관에 의뢰하여 불법으로 유포되고 있는 게시물에 대한 삭제 및 해당 사이트에 대한 경고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또한 해당 영상물의 저작권 보호를 위한 최초 유포자 및 게시자 그리고 해당 영상을 다운로드 받은 모든 사람들에 대해 법적 책임을 요구할 것입니다.

<플립>의 정식 개봉은 좋은 영화를 극장에서 보고 싶다는 관객들의 요청 끝에 이루어졌습니다. 앞으로도 이와 같은 사례들이 늘어나기를 바란다면 불법 다운로드 행위에 대한 경각심이 고취되어야 할 것입니다. 이번 계기를 통해 저작권 보호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기를 바랍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