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사남’ 강예원X배해선, 여자 우정 의리 공식 깬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MBC 새 수목드라마 ‘죽어야 사는 남자’(극본 김선희, 연출 고동선) 속 강예원과 배해선의 남다른 우정이 예고됐다.

오는 19일 처음 방송되는 ‘죽어야 사는 남자’는 여자들의 우정에 대한 공식과 오해를 완벽히 깨트릴 것을 예고했다.

극중 강예원은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게 인생의 목표인 아줌마이자 드라마 작가 지망생 ‘이지영A’ 역을 맡았다. 그런 ‘지영A’를 친동생처럼 보살펴준 돌싱녀 왕미란 역을 맡은 배해선이 남다른 우정을 보여주는 것.

왕미란은 고아였던 지영A를 살뜰하게 챙기는 엄마의 역할과 세상의 이치(?)를 알려주는 인생 선배 노릇을 톡톡히 해내는 킬링 캐릭터로 활약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강예원과 배해선은 서로 다정하게 바라보고 있다. 마치 애인을 보는 것처럼 애틋한 표정을 짓고 있는 두 사람은 손을 맞잡기도 하고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는 등 힘을 실어주는 듯 하다.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오는 19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