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릴 왜 그곳으로 보냈나”… 엄태웅 주연 ‘포크레인’이 전할 메시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포크레인' 예고편

‘포크레인’ 예고편

영화 ‘포크레인'(감독 이주형)이 상처받은 이들에게 치유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포크레인’은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시위 진압에 동원됐던 공수부대원 김강일(엄태웅)이 퇴역 후 포크레인 운전사로 살아가던 중 우연한 사건을 계기로 20여 년 전 묻어두었던 불편한 진실을 좇아가는 진실 추적 드라마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진실을 향해 나아가는 강일의 여정을 엿볼 수 있다. 강일은 20여 년 전 그날을 묻어두고 제 각각으로 살아가고 있는 옛 동기, 상사와 마주하며 “우리를 왜 그 곳에 보냈습니까”라는 질문을 던지지만 되려 상처를 받는다. 엄태웅의 담담함 속에서도 강렬함이 뿜어져 나오는 눈빛이 이목을 사로잡는다.

‘포크레인’은 광주 민주화 운동의 시위 진압군이었던 인물들을 새롭게 조명하며 과거 잘못된 역사에 의해 희생을 강요당했던 이들에게 위로를 전할 전망이다. 강일을 비롯해 그 동안 가해자라는 이름으로 살아왔던 이들이 들려주는 이야기는 무엇일지, 과연 강일이 원하는 답을 얻게 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포크레인’은 오는 7월 말 개봉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