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립’, 3만 관객 돌파… 첫사랑의 힘은 강하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플립' 포스터

‘플립’ 포스터

7년 만에 한국에서 개봉한 영화 ‘플립'(감독 롭 라이너)의 흥행 추이가 심상치 않다. 지난 12일 전체 박스오피스 3위에 오른 ‘플립’이 개봉 2일 째인 13일에 3만 관객을 돌파했다.

첫사랑 로맨스의 바이블로 불린 ‘플립’이 팬들의 기다림 속에 극장 개봉했다. 네이버 평점 9.45, 왓챠 18만 명 평점 참여 등 엄청난 기록들을 만들어 온 ‘플립’의 극장 개봉 소식에 팬들은 환호했지만 일부에서는 ‘너무 오래된 영화’라는 걱정 섞인 반응이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플립’은 누적 관객수 3만 명을 넘으며 관객 몰이중이다.

‘플립’은 첫눈에 운명을 느낀 소녀 줄리와 첫눈에 위기를 느낀 소년 브라이스가 펼치는 세상 가장 풋풋한 첫사랑 로맨스를 그린 내용으로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롭 라이너의 작품이다. 소년 소녀의 순수하면서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연기와 누구나 공감할 수 밖에 없는 추억 속 첫사랑이란 코드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