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경찰’, 집밥처럼 푸근하고 따뜻한 예능이 온다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주승,오대환,최민용,신현준,시골경찰,제작발표회

배우 이주승, 오대환, 최민용, 신현준이 14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예능 ‘시골경찰’ 제작발표회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신현준-최민용-오대환-이주승이 시골 마을의 신입 경찰이 됐다. 사건, 사고 없는 평화로운 시골 마을을 배경으로 집밥 같은 푸근한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

MBC 에브리원 리얼리티 프로그램 ‘시골경찰’은 네 명의 배우 신현준-최민용-오대환-이주승이 전북 진안경찰서 관할 치안센터의 순경으로 생활하는 모습을 그린 리얼리티 프로그램. 14일 서울시 마포구 상암 MBC에서 ‘시골경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맏형 신현준은 “경찰에 임명되자마자 나이(정년)가 많아서 곧 퇴소할 것 같다”고 농을 던진 뒤 “좋은 동생들, 좋은 스태프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고, 새로운 것을 경험한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막내 이주승은 “평소 좋아하던  선배들과 동고동락하면서 지내는 게 즐거웠다. 재미있는 추억을 많이 만들고 있다”고 했다.

왜 이들 네 명이 캐스팅됐을까. 오대환은 “세대별로 악역 이미지를 가진 배우들을 캐스팅했다고 제작진이 설명하더라”며 “그런 배우들이 모여서 시골 경찰이 되면 어떨까 하는 콘셉트에서 시작된 프로그램”이라고 소개했다.

‘시골경찰’에서 맡은 역할을 묻자 최민용은 “딱히 할 게 없었다”며 “신현준 선배가 궂은일을 다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선배가 첫 날부터 밥을 해서 ‘삼시세끼’ 찍는 줄 알았다. 하루에 다섯 끼 정도 먹었다”고 말해 좌중에 폭소가 터졌다. 어떤 경찰 업무를 수행했냐는 질문에는 “도시 경찰이 하는 일과는 완전히 달랐다”라며 “주로 마을 어르신들의 민원을 처리했다. 할아버지의 경운기를 대리운전해서 댁에 주차해 드리기도 했다”고 일화를 공개했다.

신현준은 “늘상 봐왔던 직업인데 직접 체험해보니까 함부로 생각하면 안 되겠구나 생각했다. 시골에 계신 경찰들은 그 마을의 아들이자 친구였다”고 놀라워했다. 그는 “프로그램을 통해 경찰에 대한 고마움을 다시 한 번 느꼈다”며 “꼭 명예 경찰이 되고 싶다”고 덧붙였다.

‘시골경찰’은 오는 17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