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이지훈, 손창민 아들로 밝혀질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SBS 주말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의 손창민이 본격 아들 찾기에 나선다.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구필모(손창민) 회장이 잃어버린 큰 아들 세후를 찾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로써 측근에 있는 설기찬(이지훈)이 구회장의 아들인 사실이 밝혀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 가운데 ‘언니는 살아있다’ 제작진은 손창민과 이지훈, 조윤우가 한 자리에 있는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그 모습을 차 안에서 날카로운 눈으로 지켜보는 양정아의 모습도 목격돼 이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표면으로 드러날지 관심을 집중시킨다.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