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규 “‘정글’ 재출연 가능성? PD가 요청하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인 이경규가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의 재출연 의사를 밝혔다.
14일 방송될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 편 마지막회에서는 뉴질랜드 북섬 종단을 마친 병만족이 최북단 케이프 레잉가에 도착해 등대 앞에 서울을 향한 이정표를 설치하며 뜻깊은 엔딩을 장식한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부심과 뿌듯함을 느낀 병만족에게 제작진은 생존종료를 외쳤다. 이경규는 “정글, 다시는 안 온다!”라고 소리쳐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고.

그러면서 그는 마지막 소감으로 “정글의 법칙, 특유의 맛이 있는 것 같다”며 ‘정글’의 매력에 빠졌음을 고백했다. 이어 “민선홍 피디가 요청하면 다시 올 생각도 있다. 고민해보겠다”고 밝혀 ‘정글’ 재출연 가능성도 열어뒀다.

또 이경규는 ‘정글’ 다음 주자로 추천하고 싶은 사람이 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정글에 정말 안 어울리지만 보내고 싶은 사람이 있다”며 한 명을 지목했다는데.

과연 ‘예능 대부’ 이경규의 지목을 받은 사람은 누구일지 14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을 통해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