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오늘(14일) 서울서 월드 투어 신호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세븐틴 콘서트 포스터/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세븐틴 콘서트 포스터/사진제공=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세븐틴이 14일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내 보조경기장에서 첫 번째 월드투어 콘서트 ‘다이아몬드 엣지’(SEVENTEEN 1ST WORLD TOUR ‘DIAMOND EDGE’) 서울 첫 공연을 연다.

데뷔 이래 처음 개최하는 월드 투어인만큼 그간 세븐틴의 음악과 퍼포먼스를 총망라하는 공연이 준비됐다. 소속사 측은 “‘물’과 ‘불’을 콘셉트로 최고의 공연, 특별한 무대를 선사하겠다. 한여름 무더위를 날려버릴 시원한 무대와 긴 여름밤을 보다 화끈하고 만들어줄 강렬한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세븐틴 멤버들의 완전체 무대는 물론 유닛 무대, 미공개 무대 등을 만날 수 있다.

특히 이번 서울 공연은 3일에 걸쳐 개최된다. 첫째 날인 오늘(14일)은 퍼포먼스 유닛 데이, 둘째 날인 15일은 힙합 유닛 데이, 셋째 날인 16일은 보컬 유닛 데이로 지정됐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