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이소라, 노홍철 위한 노래 선물 ‘감동 백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소라, 노홍철/사진=JTBC '비긴어게인'

이소라, 노홍철/사진=JTBC ‘비긴어게인’

가수 이소라가 소울메이트 노홍철을 위해 깜짝 노래 선물을 준비했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JTBC 음악 프로그램 ‘비긴어게인’ 4화에서는 아일랜드에서의 마지막 버스킹이 공개된다.

마지막 선곡회의가 있던 밤, 이소라는 노홍철에게 “듣고 싶은 노래가 없냐”고 물었다. 그러자 노홍철은 조심스레 “이소라의 팝 리메이크 앨범 수록곡 중 하나인 ‘Rainy Days And Mondays’를 듣고 싶다”고 요청했다.

기대와는 달리 유희열은 “악보 따는데 30분이 필요하다”며 난색을 표했다. 반주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소라 역시 “(아쉽지만) 그 노래는 나중에 불러줄게”라며 후일을 기약했다. 그러나 실망도 잠시, 유희열은 멤버들이 인터뷰하는 사이 몰래 ‘Rainy Days And Mondays’의 코드를 따며 반주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연주를 못한다며 거절하면서도 몰래 노홍철을 위해 반주를 따는 유희열의 모습에 이소라는 “희열이는 정말 아빠 같다”며 묵묵히 노력하는 그를 칭찬했다.

잠시 후 이소라는 노홍철에게 “내가 너를 위해 노래 불러줄게”라며 준비된 곡을 부르기 시작했다. 생각지도 못한 깜짝 노래 선물에 감동한 노홍철은 곡이 끝난 뒤에도 말을 잇지 못했다.

‘비긴어게인’은 오는 16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