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더 와일드’, 특별편 방송… ‘이민호, 더 와일드’가 찾아온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DMZ, 더 와일드'

사진=MBC ‘DMZ, 더 와일드’

MBC 다큐멘터리 ‘DMZ, 더 와일드’가 막을 내린다.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총 4부작에 걸쳐 공개됐던 MBC ‘DMZ, 더 와일드’가 마지막 에필로그 편 방송으로 대장정의 막을 내린다. 이번에 방송되는 에필로그 ‘이민호, 더 와일드’에서는 배우 이민호의 미공개 영상과, 이민호의 DMZ 탐험기 명장면들이 100분에 걸쳐 방송된다.

군 입대 전 마지막 작품으로 ‘DMZ, 더 와일드’를 선택해 이미 지난 4월 3일, 프롤로그 편으로 큰 화제를 모았던 프리젠터 이민호. 그는 다큐멘터리의 총 제작 기간 중 가장 핵심이 되는 촬영 순간마다 제작진과 동행해 촬영에 임했을 뿐 아니라, 첫 방송에서 직접 더빙을 맡았다.

오는 15일 방영되는 ‘이민호, 더 와일드’에서는 이민호의 첫 다큐멘터리 더빙 현장이 공개된다. 더빙 중 가장 곤혹스러워했던 멘트는 구지도에서 새들에게 얻어맞은 감흥을 표현한 “잘 생겼다고 봐주진 않습니다”였다고. 스스로 ‘잘생겼다’라는 말을 하는 것이 쑥쓰러워 거듭 NG를 냈던 이민호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구지도 촬영지에서는 직접 자원해서 전 스태프들의 식사 당번을 맡기도 했다. 재료 구입부터 식사 준비까지 혼자 힘으로 마련했던 이민호가 가장 어려워 했던 것은 연평도 편의점에서 구입한 ‘유부 초밥 만들기 세트’로 만드는 식사. 촬영지의 스태프들을 웃게 만든 유부 초밥의 충격적인 모습이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또 야생 멧돼지를 촬영하기 위해 DMZ의 산악지대에 갔던 날, 멧돼지로부터 공격을 받았을 경우를 대비하기 위해 이민호가 야심차게 준비해 온 준비물은 무엇일까?

지구촌 유일의 비무장지대이자, 한반도의 가장 혹독한 촬영지 DMZ. 그곳에서만 발견할 수 있는 멸종 위기 동물들의 생태. 100분으로 특별 편성된 ‘이민호, 더 와일드’는 이민호의 DMZ 탐방기 버전으로 특별 편성됐다. 기존에 방송되었던 4부작에서보다 더욱 특별하고 생생한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이민호, 더 와일드’는 오는 15일 오후 11시 15분에 공개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