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이상민, 궁셔리 라이프에 일본인들도 ‘감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미우새'

/사진=SBS ‘미우새’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 이상민의 초저가 일본여행기에 일본인들도 감탄했다.

오는 16일 방송될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이상민의 초저가 일본 여행기의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탄다.

지난주 정준영과 함께 왕복 5만 9천 원짜리 배를 타고 일본으로 떠난 이상민은 이번 주 방송에서도 알뜰살뜰하면서도 허세를 놓지 않는 ‘궁셔리’ 여행을 이어갈 예정이다.

정준영이 “일본에 왔으니 회가 먹고 싶다”고 하자 이상민은 자신만의 허세 가득한 방식으로 특별한 만찬을 대접했다. 또 일본에서만 구할 수 있다는 상어 껍질로 만든 강판에 즉석에서 직접 생와사비를 갈았다.

이상민의 ‘궁셔리’ 행태를 본 현지 일본인들은 감탄하며 “스고이”를 외쳤다. 내내 투덜거리던 정준영 조차 “이제까지 일본에서 먹어본 음식 중 제일 맛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아 스튜디오의 어머니들 역시 그 맛을 궁금해 했다.

한편 이상민이 준비한 여행은 처음이자 마지막 밤을 보내게 된 숙소에서 절정에 달했다. 이상민은 미리 예약해둔 최저가 호텔에 도착하기에 앞서 ‘각 방’을 약속했지만, 호텔 방을 목격한 정준영은 충격에 말을 잃은 채 실소를 터뜨렸다.

‘1박 2일’ 전문가인 정준영조차 말문을 막히게 한 초저가 호텔의 정체, 그리고 이어지는 이상민의 ‘궁셔리’ 여행의 마무리는 오는 16일 오후 9시15분 ‘미우새’를 통해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