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동하, 종영소감 “정현수로 살았던 시간, 행복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매니지먼트AND

/사진=매니지먼트AND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 출연한 동하가 종영 소감을 밝혔다.

동하는 14일 소속사 매니지먼트AND를 통해 “내일도 촬영장에 가야할 것 같은데 마지막이라니 섭섭하기도 하고 실감이 나지 않는다”며 아쉬운 마음을 표했다.

이어 “지난 세달 간 정현수로 지내면서 너무나 행복했고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좋은 느낌, 행복한 기억들만 간직할 수 있게 해주신 ‘수상한 파트너’ 제작진 여러분들, 동료 연기자분들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또 동하는 “지금까지 ‘수상한 파트너’를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사랑 덕분에 무더운 여름에 이어진 촬영에도 힘을 내서 열심히 임할 수 있었다. 보내주신 사랑에 끝까지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할 테니 앞으로도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소감을 마무리했다.

동하는 ‘수상한 파트너’에서 연쇄살인범 정현수 역을 맡아 인상깊은 연기를 펼쳤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