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엘 종영소감 “첫 사극, 어렵고 힘들었지만 큰 경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엘 인스타그램

/사진=엘 인스타그램

엘이 지난 13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군주’에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엘은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 이하 ‘군주’)에서 천민 이선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이 가운데 그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대본 인증샷과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엘은 “지금까지 ‘군주-가면의 주인’을 사랑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첫 사극 도전이라 어렵고 힘든 점도 많았지만 큰 경험을 한 것 같다”며 “허준호 선생님을 비롯해 함께 출연한 모든 선배님과 배우분들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리고, 너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군주’는 저에게 있어서 가슴 속에 깊이 박힌 아련한 작품으로 기억될 것 같다. 많은 응원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마지막으로 “하늘나라에서는 꼭 행복해~이선아~”라며 자신이 연기했던 천민 이선 캐릭터에 대한 애정 어린 마음을 보였다.

엘은 드라마 종영 휴 휴식을 가진 뒤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