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남지현 종영소감 “사랑받고 있다는 걸 느끼게 해 준 작품”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매니지먼트 숲

/사진=매니지먼트 숲

배우 남지현이 ‘수상한 파트너’ 시청자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남지현은 14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을 통해 “‘수상한 파트너’를 시청해 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 지난 3개월 동안 은봉희 캐릭터로 지내오면서 제가 정말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해 준 작품이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은봉희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 주신 분들에게 백 번이고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며 “어김없이 내일도 촬영 현장으로 가야만 될 것 같지만 재충전해서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함께 한 감독님, 작가님, 배우 분들, 현장의 모든 스태프 분들께도 감사의 말씀 드린다”며 종영소감을 마무리했다.

남지현은 ‘수상한 파트너’에서 무한긍정 변호사 은봉희 역을 맡아 지창욱과 로맨스 호흡을 맞췄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