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 신세경, 남주혁 향한 각성 3단계 ‘키스→환청→동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하백의 신부2017' 방송 캡쳐

/사진=tvN ‘하백의 신부2017’ 방송 캡쳐

tvN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이 남주혁을 향한 각성 3단계로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아내고 있다.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에서 신의 종이 되어버린 불운의 정신과 의사 소아(신세경)가 운명으로 엮인 ‘물의 신’ 하백(남주혁)과 사사건건 부딪히며 그에게 점차 이끌리는 모습이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1단계: 키스! “신의 은총을 내리니 깨어나라”

소아는 운명처럼 나타나 스스로를 ‘수국의 차기 왕, 물의 신’이라 소개하며 그를 ‘신의 종’이라 부르는 하백의 등장에 혼란스러워한다. 소아는 끊임없이 주종관계를 어필하며 자신을 신이라 주장하는 하백을 과대망상증 환자로 여기고 하백은 자신의 존재를 거부하고 현실을 부정하려는 소아를 각성시키기 위해 급기야 “신의 은총을 내리니 깨어나라”는 말과 함께 뜨겁게 키스하며 본격적으로 시작될 이들의 주종 로맨스를 예고했다.

◆2단계: 환청! “내 마음의 주인은 나”

소아는 동해 번쩍 서해 번쩍 나타나 자신의 삶을 어지럽히는 하백과의 키스 이후 주변 사물의 소리가 들리는 기이한 현상을 겪으며 결국 넋을 놓게 된다. 그가 하백의 존재를 거부할수록 심리적 불안은 더욱 심해지고 “내 마음의 주인은 나”라고 주문을 되뇌며 하루에도 몇 번씩 자신의 귓가를 맴도는 소리를 차단하기 위해 휴지로 귀를 틀어막고 선인장에 감정을 폭발하는 안절부절못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으며 곧 이뤄질 소아의 각성을 예고했다.

◆3단계: 동거! “내가 신이라고 했잖아”

하지만 소아가 위험에 빠질 때마다 언제나 흑기사처럼 등장해 그를 구해주는 이가 하백이었다. 소아의 무관심을 힐난하며 한강에 뛰어든 환자 마봉열(윤종훈)을 구하고 대학동창 신자야(배누리)의 조롱에 북받쳐 울 때 “저 여자 내 소속이야”라며 방패막이 됐다. 급기야 하백은 소아가 죽음의 위기에 처하자 자신의 신력이 사라졌다는 것도 잊은 채 몸을 던지고 수룡으로 변신, 그를 살려준다. 그렇게 소아는 하백의 존재를 받아들이게 되고 동거까지 하며 주종 로맨스의 꽃길을 예고했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소아, 하백의 주종 로맨스가 달달한 동거로 인해 점점 불이 붙을 예정이다. 소아, 하백의 관계에 변화가 생기면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해가는 알콩달콩한 모습을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