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수상한 파트너’…수목극 1·2위로 나란히 ‘유종의 미’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군주' SBS '수트너' 방송 캡쳐

/사진=MBC ‘군주’ SBS ‘수트너’ 방송 캡쳐

MBC 수목드라마 ‘군주’와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

1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3일 방송된 ‘군주-가면의 주인’은 전국기준 시청률 13.3%와 14.4%를 기록하며 수목극 정상 자리를 지키며 막을 내렸다. ‘수상한 파트너’는 8.5%와 9.5%를 기록, 2위로 다소 아쉬운 성적으로 종영했다.

이날 ‘군주’에서는 왕(유승호)과 가은(김소현)이 결혼하고 진정한 군주가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수상한 파트너’ 역시 노지욱(지창욱)이 은봉희(남지현)에게 프러포즈를 하며 해피엔딩을 맞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