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지창욱♥남지현 재결합 “사귀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 지창욱과 남지현이 재결합했다.

13일 방송된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 마지막회에서는 노지욱(지창욱)이 은봉희(남지현)에게 다시 고백했다.

이날 노지욱은 나지해(김예원) 집에 머물고 있는 은봉희를 찾아갔다. 그는 은봉희에게 “나 주말 내내 전화했었어”라며 왜 피했냐고 물었다.

은봉희는 “피했다기보다 겁나서요. 생각해보니까 그렇더라고요. 서로 사귀고 좋아하고 키스 뭐 이런 거 하거나 그러면 일 터지고 꼬이고 누가 꼭 다치고. 결국 우리는 또 헤어지고”라며 전화 피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자 노지욱은 “그래 좋아. 이해해. 그래도 사귀자”라고 다시 고백했고, 은봉희는 “네? 사람 말을 뭘로 듣고 기껏 말했더니”라며 당황스러워했다.

노지욱은 “그러니까 왜 달려들었어? 신성한 법정에서? 순간에 기분에 그랬으면 책임질 줄 알아야지. 나는 어떻게 하라고”라며 “그냥 너랑 헤어지는 게 더 무서워. 나는 그게 제일 무서워.그래서 사겨 말어”라고 물었다.

이에 은봉희는 “사귀어요. 무슨 일 생겨봤자 헤어지는 것 밖에 더 하겠어요?”라며 그의 고백을 수락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