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란 감독 “‘덩케르크’ 위대한 작전… 들려주고 싶었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덩케르크 포스터

덩케르크 포스터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덩케르크 작전을 영화화한 이유를 밝혔다.

놀란 감독이 13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덩케르크’(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덩케르크는 위대한 작전이다. 어렸을 때부터 들어왔던 내용이다. 그 이야기를 처음으로 현대 관객에게 들려주고 싶었다”고 말문을 뗐다.

놀란 감독은 “스토리텔러로서 늘 내가 할 수 있는 이야기를 찾고 있다. 관객들이 들어보지 못했지만 내가 알고 있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들려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말했다.

놀란 감독은 영화의 메시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영화에서 가장 중요했던 건 경험이다. 관객들에게 이 철수작전을 인물들과 함께 하는 것 같은 느낌으로 전달하고자 했다”면서 “직접적인 메시지는 덩케르크 작전으로부터 얻은 교훈일 수 있다. 우리가 굉장히 어렵고 극한의 상황에 처했을 때 함께 단합하고 화합하면 그걸 극복할 수 있다. 메시지는 화합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덩케르크’는 1940년 2차 세계대전 당시 프랑스 덩케르크 해안에 고립된 40만여 명의 영국군과 연합군을 구하기 위한 사상 최대의 탈출 작전을 그린 실화이다. 놀란 감독 최초의 실화로 영화는 해안, 바다, 하늘에서의 이야기를 담는다.

놀란 감독은 리얼리즘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1천 3백여 명의 배우를 섭외했다. 실제 덩케르크 작전에 참여한 민간 선박 13척과 스핏파이어 전투기를 동원했고, IMXA와 65mm 필름 카메라를 사용해 촬영했다.

‘덩케르크’는 오는 20일 개봉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