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복단지’ 강성연, 스캔들 조작 증거 손에 넣었다… 누명 벗을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사진=MBC ‘돌아온 복단지’

MBC 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의 강성연이 스캔들 조작 증거를 손에 넣었다.

13일 방송되는 MBC 일일연속극 ‘돌아온 복단지’(극본 마주희 연출 권성창, 현솔잎)에서는 복단지(강성연)가 그동안 억울하게 뒤집어쓴 불륜 누명을 벗을 증거를 확보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단지는 자신과 한정욱(고세원)의 스캔들을 터트린 사람으로 박서진(송선미)을 추궁한다. 이어 여사(이혜숙)와 미옥(선우은숙)이 은밀하게 나누는 대화를 녹음하는 데 성공하고, 가족들은 단지가 누명을 벗을 증거를 잡은 거냐며 기뻐한다.

서진이 오민규(이필모)의 납골당에서 “민규 씨, 나 용서하지 마”라고 말하며 눈물을 훔치는 사이 때마침 “지금 뭐 하는 거예요”라며 단지가 등장해 긴장감을 더했다. 서진은 분노를 참지 못해 그녀를 밀쳐내고, 임신 중인 단지는 배를 움켜잡으며 바닥에 내동댕이 쳐진다.

‘돌아온 복단지’는 13일 오후 7시 1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