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세’ PD “정채연, 좋은 재능과 가능성 갖고 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SBS 새 수목드라마 ‘다시 만난 세계’ 백수찬 PD가 정채연에 “매력적인데다 연기에 대한 열의가 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다시 만난 세계’(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에서 정채연이 이연희의 아역을 맡아 여진구와 호흡을 맞춘다.

백 PD는 정채연에 대해 “수줍음도 있고 무엇보다도 매력적이다. 그리고 좋은 재능과 가능성을 가지고 있더라”라며 “밝고 해맑을 뿐만 아니라 폭넓은 감정표현을 해야 하는 정원 캐릭터에도 잘 어울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기에 대한 열정이 정말 대단하다. 지금도 본인 스스로 엄청나게 열심히 연습하고 나서 연기에 임하고 있다”며 “채연 씨가 진정한 연기자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분들도 같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드라마의 한 관계자는 “채연 씨가 촬영장에서 겸손하면서도 성실하게 연기에 임하고 있고, 감독님과 스태프 분들의 이야기도 늘 경청하며 소통하기를 주저하지 않더라. 백 PD 말처럼 많은 애정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다시 만난 세계’는 여진구, 이연희, 안재현, 정채연, 김진우, 이시언, 박진주, 곽동연 등이 출연한다. ‘수상한 파트너’ 후속으로 오는 19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