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배우, ‘최강 배달꾼’ 남지현이 보여줄 매력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강 배달꾼' / 사진제공=지담

‘최강 배달꾼’ / 사진제공=지담

KBS2 새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 남지현이 배달부들의 여신이 된다.

‘최강 배달꾼’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배달부들의 청춘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다.

남지현은 미모의 요가강사 최연지를 연기해 배달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최연지는 아름다운 외모는 물론 요가로 다져진 명품 몸매까지 갖춘 인물이다. 이단아(채수빈)의 든든한 친구로 유쾌한 장면을 만들어낼 예정이다.

13일 ‘최강 배달꾼’ 제작진은 남지현의 촬영 스틸을 처음 공개했다. 스틸 속 남지현은 가로등 불빛을 조명 삼아 걷고 있다. 오프숄더 티셔츠에 흰 스키니를 매치해 섹시하면서도 당당한 느낌을 자아낸다.

가수에서 배우로 발돋움할 남지현이 출연하는 ‘최강 배달꾼’은 ‘최고의 한방’ 후속으로 오는 8월 4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